Jun2016

스톡옵션에 대한 5W1H (六何原則)

창업자들에게 스톡옵션은 친숙하면서도 낯선 주제일 것이다.  임직원에게 스톡옵션을 준다는 개념 자체는 익숙하지만, 막상 이를 실행하려 하면 막막한 경우가 많은 것 같다.   실제로 우리가 투자한 포트폴리오 기업 대표님과 매달 가지는 경영 간담회에서 스톡옵션에 관한 질문은 자주 등장하는 단골 메뉴이다. 예를 들면, ‘이번에 저희가 훌륭한 CSO를 영입해 오려 하는데 스톡옵션 몇 퍼센트를 줘야 할까요?’ 같은 질문이다. 하지만 이런 질문과 유사한 대부분의 질문들에 대한 정답은 없다. ‘CSO면 3.5% 주는 것이 진리죠’라고 답을 해 줄 수가 없는 것이다. 이해를 돕기 위해 이 질문을 일반인 버전으로 바꾸어 보자.  ‘제가 이번에 결혼을 하는데 혼수는 얼마를 해가야 할까요?’  물론 대한민국의 평균적인 혼수 금액 정도를 말해 줄 수는 있겠지만 이는 단순 참고치 일뿐 질문자에게 딱 맞는 답이 될 수는 없을 것이다. 사실 영입하려는 인재에게 얼마의 스톡옵션을 주어야 하는지에 대해 더 나은 답을 찾기 위해서는 단순히 ‘얼마를’ 줄 것인가를 넘어서 생각해 봐야 할 점들이 존재한다.   조금 더 넓은 관점에서 스톡옵션 부여에 있어 생각해 봐야 포인트들 에 대해 살펴 보자. … …   [언제, When?] 스톡옵션은 언제 부여하는가? 통상적으로 스톡옵션을 부여하는 시점은 크게 두 가지이다. (1) 외부의 인재를 영입해 올 때, (2) 전사적인 관점에서 정기적/부정기적으로 회사의 주요 임직원들에게 부여할 때.  (2)의 경우 회사에 따라 보상책의 일환으로 매년 스톡옵션을 부여하기도 하고, 주요한 경영상의 성취(e.g. 펀딩, 제품개발 완성, 경영목표초과 등)를 달성하는 시점에 […]
Sep2015

한국형 유니콘에 대한 단상

지난 번 Unicorn과 Dragon에 관한 블로그 포스팅 이후, TechCrunch에 Unicorn에 대한 업데이트된 기사가 올라 왔다.  기사에 따르면, 2015년 7월 기준으로 Unicorn 수는 84마리(?)로 2년 전 대비 2배 이상 늘었다.  참고로 Cowboy Capital에서 정의한 Unicorn은 (1) 최근 10년 내 설립되어, (2) 기업가치 1조를 넘어간, (3) S/W 및 Internet 분야의 미국 스타트업이다. 미국의 기준은 그렇다 치고, 만약에 한국형 유니콘을 논할 때 기업가치의 기준은 어느 정도가 적절할까? 우선, 미국과 동일한 기준의 숫자(10억불, 약 1조원)를 적용하는 것은 다소 무리가 따를 듯 하다. 한국 스타트업 중에는 카카오와 쿠팡 정도가 이미 이 기준을 넘어 섰고, 최근 펀딩시 기업가치 또는 장외 거래가 기준으로 위메프, 티몬, 옐로모바일과 더블유게임즈가 이 정도 수준에 와 있기는 하지만 시장의 크기가 현저히 다른 미국의 Unicorn들의 기업가치의 규모에 비하자면 다소 버거워 보이는 것이 사실이다. 그렇다면, 지난 10여 년간 미국에서 투자 받은 6만개의 SW 및 인터넷 스타트업 중 84개, 즉 0.14%만이 Unicorn이 되었다는 점에 착안을 해서 0.14%를 하나의 기준으로 삼아 보면 어떨까?  2014년 투자를 받은 국내 스타트업의 수가 901개 였으므로 0.14%를 적용해 보면 일 년에 한 개의 기업 정도가 Unicorn이 된다고 가정해 볼 수 있겠다. 이를 역으로 환산해 보면 한국형 Unicorn의 기업가치 기준은 약 5000억원 정도가 아닐까 싶다.   [출처: Openwalls.com]   [Unicorn에 대한 투자는 Dragon으로 연결되는가?] 다시 한 번 짚어 보자면, Dragon은 벤처 투자자에게 […]
Mar2015

Unicorn and Dragon

2015년 투자전략을 논의하기 위해 투자팀 전체가 모여 1박 2일 워크샵을 연초에 한 적이 있다.  3월말로 예정된 1200억원 규모의 신규 펀드 결성에 앞두고 현재의 투자환경과 앞으로의 투자 전략에 대해 다양하게 토의해 보기 위한 자리였다.  이때 워크샵의 한 세션에서 논의된 흥미로운 주제 – Unicorn과 Dragon – 를 간략히 정리해 보고자 한다.   [Unicorn과 Dragon] Unicorn은 1조원 이상의 가치를 평가받는 벤처기업을 말한다.  2013년 하반기 Cowboy Capital의 Alien Lee는 Tech Crunch에 기고한 글 Welcome To The Unicorn Club: Learning From Billion-Dollar Startups (국내 번역본은 Under the rador의 포스팅 참조)을 통해 Unicorn에 대한 상세한 분석을 공유하면서, Unicorn은 명실공히 벤처업계의 공용어가 되었다.  특히 어떤 회사들이 Unicorn으로 성장했는지에 대한 위의 분석 글은 특히 창업자들에게 유용하리라 본다. 하지만 Unicorn으로 성장할 기업보다는 Unicorn 자체에 대한 투자로의 쏠림현상이 나타나는 부작용도 있어 왔다.  일찍이 2012년 7월, Sequoia Capital의 Partner인 Doug Leon은 late stage에 비싼 valuation으로 뒤늦게 투자하는 KPCB를 ‘to buy a poster on website’ 라고 디스한 바 있다. 2014년 하반기, Unicorn으로의 쏠림현상에 대한 경종을 울리며 Dragon이라는 개념이 등장했다.  Dragon은 벤처 투자자에게 ‘투자자가 투자한 펀드 전체 금액 이상을 돌려 주는 벤처기업’을 말한다.  통상적으로 하나의 펀드에서 15개 정도의 포트폴리오를 구성한다고 보면, 15X 이상의 수익을 내주는 대박 케이스를 만들어낸 효자 피투자기업을 의미한다. NVCA(National Venture Capital Association)의 이사회 멤버인 John Backus는 ‘Unicorn vs Dragon’이라는 기고문을 통해 다음과 […]
Dec2013

2013년 12월 9일 벤처기업가치 대폭락!

1. VCNC, 아이디인큐, 젤리버스, 나인플라바, 모글루… 만약에 주식시장에 위의 기업들이 상장되어 있었다면, 이들 기업은 모두 지난 11월 13일에 상한가를 기록하고 12월 9일 하한가를 기록했을 것이다. 이들 회사는 지난 11월 13일에 설립 후 처음으로 병역특례(좀 더 정확한 표현은 산업기능요원) 기업으로 지정되었다. 한 기업의 대표는 페이스북에서 다음과 같이 병역특례 기업 선정의 의미를 표현하기도 했다. “병역특례업체선정소식에투자유치때보다더많은축하와격려들을해주시는것을보면, 역시사업에서가장중요한것은인재라는사실의증거!” 이렇듯 신규로 병역특례 업체로 선정된 벤처기업 간에 덕담과 축하가 이어졌고 우수인재 확보의 기대감을 한껏 높아져 갔다. 그리고 한 달 후 12월 9일, 금번 현역 산업기능요원에는 ‘대졸TO’가 없어졌다는 발표가 났다. 2. 올해 ‘창조경제‘라는키워드와함께벤처생태계활성화를위한다양한정책들이쏟아져나왔다. 벤처 생태계 관련 종사자로서 ‘벤처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가장 필요한 지원책이 무엇일까요?’ 라는 질문을 종종 들었고 그 때 마다 1순위로 답했던 것은 ‘벤처기업에 대한 병역특례 확대’였다. 기존의 엔지니어 대상의 병역특례를 확대하는 것은 물론이고 문과 전공자에게도 병역특례의 기회를 확대하여 ‘엔지니어’ 뿐 아니라 ‘영업/마케팅/기획’ 등 경영 관련 우수인재들의 유입을 늘렸으면 하는 바람도 가지고 있었다. 3. 병역특례가벤처생태계활성화에미치는긍정적인영향은크게두가지이다. 1)    벤처기업이 가장 목 말라하는 인재(특히 우수 엔지니어) 확보에 큰 도움이 된다. 지난 십여 년간 두 번의 경제를 겪었던 탓인지 한국의 청년들은 그 어느 때보다도 ‘위험회피적인’ 성향을 보이고 있고, 그 결과 공무원, 대기업으로의 인재 쏠림 현상은 그 어느 때보다 심해져 가고 있다. 이러한 마당에 벤처기업이 혼자 힘으로 삼성과 Naver와 인재 유치를 위한 경쟁을 하기는 정말 쉽지 않다. 불균형의 해소를 위해 어느 정도의 […]
Jun2013

모바일앱 시장 동향과 몇 가지 단상들

** 이 글은 한국벤처투자에서 발간하는 ‘VCPE Monthly’에 Industry analysis 란에 기고한 글을 다듬은 것입니다.   1.   안드로이드마켓의 성장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의 보급과 함께 안드로이드 마켓도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안드로이드 마켓의 대표 주자인 구글플레이의 성장세를 통해 확인해보자면, 2013년 1Q 글로벌 다운로드 기준으로 구글플레이는 iOS 앱스토어 대비 90%까지 추격해왔다.     2013년 1Q에 구글플레이의 매출은 iOS 앱스토어 대비 38%에 이르렀다. 구글플레이 매출은 2012년 4Q 대비 90%의 가파른 성장세를 보였는데, 이는 iOS 스토어의 25% 성장과 비교할 때 매우 높은 수준이다.   구글플레이의 약진은 아시아에서의 성과로 인한 것이다.  일본과 한국은 전세계 구글플레이 시장에서 1위와 2위를 달리고 있다. 특히 한국은 구글플레이를 포함한 안드로이드 시장의 매출이 iOS마켓에 10배[주요 업체들의 매출 비중을 기반으로 한 업계 추정치]에 가까울 정도로 안드로이드마켓이 발달되어 있다.     그 결과, 한국은 다운로드 뿐 아니라,  매출 규모에서도 전 세계 2위의 안드로이드마켓으로 성장했다.   2.   게임 카테고리로의 쏠림현상 심화   구글플레이를 위시한 안드로이드마켓의 급격한 성장은 게임의 성장에 의해 견인되고 있다. 실제로 모바일앱 시장에서 게임카테고리의 쏠림현상은 계속 심화되고 있다.   (source: App Annie)   2013년 1사분기 현재 게임카테고리는 전체 모바일앱 다운로드의 40%를 차지하고 있다. 하지만 매출을 기준으로 볼 때, 그 게임이 모바일앱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절대적이다. 전체 모바일앱 매출의 약 70%(iOS 마켓 기준), 80%(구글플레이 기준)를 게임이 차지하고 있으며, 이러한 쏠림현상은 심화되고 있다. 특히 구글플레이의 최대 시장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