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트뱅크벤처스(SBVK), 유기농 여성 위생용품 ‘라엘(Rael)’ 약 16억 원 투자

By 7월 4, 2018Press Release

[보도자료]

소프트뱅크벤처스(SBVK), 유기농 여성 위생용품 ‘라엘(Rael)’ 약 16억 원 투자

출시 첫 해 생리대 20만 팩 판매 200만 달러 매출, 美 아마존 유기농 패드 1위

– 안전한 위생용품 대안 제시하는 독보적 브랜드 성장 기대

 

2018.05.15

소프트뱅크벤처스

 

소프트뱅크벤처스(대표이사 문규학)는 유기농 여성 위생용품 이커머스 라엘(대표이사 아네스 안)에 약 16억 원(150만 달러)을 투자했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는 총 23억 원(210만 달러)으로 에이티넘파트너스와 미국의 유기농 제품 1위 이커머스 트라이브마켓(Thrive Market)이 공동으로 참여했다.

 

라엘은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한인 여성들이 시작한 스타트업으로 유기농 생리대와 탐폰, 자연 성분의 뷰티 제품을 판매한다.

 

여성 위생용품은 여성이 40년 이상 매달 사용하는 필수품임에도 미국 대기업 제품이 유해 물질을 다수 포함하고 있을 정도로 안전성 문제가 소홀히 다뤄졌다. 라엘은 일찍부터 이 문제를 여성 소비자들의 권리 차원에서 접근하여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을 만들었으며, 유기농 제품 시장이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라엘 제품은 소비자들의 신뢰를 얻어 출시 첫 해인 2017년 미국 아마존 유기농 패드 카테고리 판매 1위를 달성했으며, 1년 만에 생리대 20만 팩을 판매하여 200만 달러의 연 매출을 거뒀다. 아마존에서 천 개가 넘는 4.5점 이상 리뷰들을 보유하며, 독일, 영국, 이탈리아 등 유럽 5개국 시장에도 진출했다. 또한, 작년 생리대 독성 물질 파동 후 한국 소비자들의 직구 구매도 증가했다.

 

이번 투자를 주도한 소프트뱅크벤처스의 정지우 수석은 “라엘은 지속적인 제품 개발과 혁신을 통해 여성 위생용품 분야에서 기존 제품들을 대체할 독보적인 브랜드가 될 것”이라며, “소비자들의 신뢰를 바탕으로 미국에서 한국으로 역 진출하여, 한국을 거점으로 아시아 시장으로 뻗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라엘의 아네스 안 대표는 “라엘은 여성 위생용품에 관한 모든 솔루션을 제시하고, 나아가 자연 성분의 생필품과 뷰티 제품 군을 확장하는 것이 목표”라며 “이번 투자를 발판으로 제품 개발과 글로벌 시장 진출을 함께할 인재 채용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미지 자료]

(좌측부터) 라엘의 공동창업자 아네스 안, 백양희, 원빈나

 

  • 보도자료에 게재 된 내용은 발표 시점의 정보이며, 이후 관련 사실이 예고 없이 변경될 수 있는 점 미리 양해를 부탁 드립니다.

Conversation

comments

Yoon Heo

Author Yoon Heo

SoftBank Ventures Korea의 커뮤니케이션을 담당하여 PR 및 Forum 행사 등으로 대내외적으로 활발한 소통의 기회를 만들어 나가고 있습니다. 또한 포트폴리오의 성장을 돕기 위해 미디어 홍보, SBCAMP(세미나), SBYES(커뮤니티 프로그램), UKOV(대학생 벤처기사단)등의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한 지원을 하고 있습니다.

More posts by Yoon He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