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비글로벌챔프펀드(SB Global Champ Fund) 결성

소프트뱅크벤처스는 지난 3월 24일 오후 에스비글로벌챔프펀드(SB Global Champ Fund) 결성 총회를 열었습니다.

지난 해 KDB산업은행의 벤처펀드 위탁운용사로 선정 된 후 소프트뱅크그룹, 소프트뱅크코리아, KB 손해보험, 엘지유플러스와 고용노동부 고용보험기금(위탁운용사 – 한국투자증권), 그리고 한국벤처투자에서 출자에 참여해 주셨고, 조합 총액은 당초 결성예정 금액이었던 800억을 훨씬 뛰어 넘어 1,210억으로 확정 되어 출범하게 되었습니다.

조합 운용기간은 8년이며, 향후 4년의 투자기간 동안 “초기에서 성장단계에 있는 ICT 분야의 글로벌 진출 가능성이 높은 국내기업과 타임머신 전략에 입각한 해외유망기업”을 발굴하고 투자해 나갈 계획입니다.

2000년 설립 후 지금까지 일관된 기조를 유지해 온 것과 같이 초기 및 성장단계 스타트업에 투자하고, 그 기업들이 소프트뱅크벤처스가 보유하고 있는 독보적인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하여 이른바 ‘글로벌 챔피언’으로 도약이 가능하도록 적극 지원하겠습니다.

또한, ‘타임머신 전략’을 통한 해외유망 스타트업 발굴에도 힘을 쏟을 예정입니다. 타임머신 전략이란 한국의 IT 발전 과정을 돌이켜 보았을 때 이머징 마켓에 해당되는 국가의 시장 환경이 한국의 과거 상황과 유사한 산업 분야가 어떤 것들인 있는지 미리 예측할 수 있다는 점을 활용한 투자 전략입니다. 전자상거래의 발전 과정, 모바일의 폭발적인 성장에 따라 등장한 새로운 서비스 등과 같은 국내 시장에서의 현재적 경험을 이머징 마켓의 포트폴리오들과 나누며 전략의 방향성을 제시하고 성장을 지원하는 것입니다.

Translations

_

이번 펀드의 결성으로 소프트뱅크벤처스는 한 단계 더 높이 도약하게 되었습니다. 소프트뱅크벤처스는 2000년 설립 이후로 총 13개의 펀드를 운용해 왔습니다. 2015년 결성한 글로벌스타펀드(1,200억원)에 이어 두 번째로 1,000억이 넘는 규모의 펀드를 갖게 되었으며, 이로써 저희는 FUM(Fund under Management, 현재 운용중인 펀드의 규모)이 5,000억원 가량으로 성장하였습니다.

단지 운용 조합의 규모가 크다고 해서 훌륭한 벤처캐피털이 되는 것은 아니지만, 지난 18년 동안의 투자 활동을 통해 체득하고 경험한 것을 토대로 좀 더 수준 높은 벤처캐피털이 되기 위해 노력 하겠습니다. 저희 내부에서는 이 도전을 ‘소프트뱅크벤처스 2.0’이라 명명하였습니다.

지금부터 출발하는 ‘소프트뱅크벤처스 2.0’과 좋은 파트너가 될 수 있는 스타트업들과의 조우를 기대합니다. 투자 포트폴리오와 함께 성장하며 ‘Asia No.1 Tech VC’로 거듭나기 위한 정진을 멈추지 않겠습니다.

-

펀드결성-

Clare Kim
About the Author:
Director Communication Divi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