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r2017

[SBCAMP] 실리콘 밸리 출신 심사역의 해외 진출 TIP

“실리콘 밸리” 늘상 이야기 들어서 알고는 있지만 막상 가까이 하려면 멀게 느껴지는 곳이기도 하죠. 도대체 실리콘 밸리는 어떤 곳인지, 어떤 사람들이 모여 있는지 궁금해 하시는 분들 많으실 거에요. 그래서 해외 진출을 꿈꾸는 스타트업을 위해 지난 번 저희 블로그에서 소개해드렸던 투자부문책임인 ‘레다(Reda)’가 자신이 직접 겪었던 실리콘 밸리에서의 비즈니스 환경에 대한 이야기를 아낌없이 들려주는 자리를 마련했습니다.   미드 ‘실리콘 밸리’ (출처: ISABELLA VOSMIKOVA/HBO)   _ 3월 30일 늦은 오후, 소프트뱅크벤처스의 포트폴리오사에서 해외 진출에 관심이 있으신 대표님, CTO, 글로벌 운영 담당자 등 다양한 분들께서 찾아주셨답니다.    레다는 2013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헬스케어 스타트업    ‘Augmedix’ 창업 후 CTO와 CIO 겸임으로 일하면서 유수의 VC로부터   총 6천만 달러의 투자를 받은 경험이 있습니다. 창업, 투자 유치, 인재   영입 등의 과정을 거치면서 많은 인사이트를 얻었다고 합니다.   “기술 기반 스타트업으로서 기술 부분의 퀄리티는 절대 포기할 수 없는 부분입니다. 테스트에 테스트를 거치는 과정을 반복하는 동시에 인하우스와 외주 인력의 선택, IP 관련 법적 이슈, 커뮤니케이션 툴 결정 등 여러 문제들을 해결해야 했어요. 이 와중에 와이파이도 원활하지 않아서 애를 좀 먹었습니다. 하지만 이렇게 열심히 준비한다 해도 계획대로 되지 않을 때도 있었습니다.” 레다는 ‘계획대로 되지 않는 것이 당연하다’라면서 그럴 때 ‘얼마나 빠르게 대응하는지’가 중요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실리콘 밸리에는 여러 국가와 다양한 문화권에서 온 사람들이 모여 있기 때문에 최대한 자주 소통하면서 공존하며 […]